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함양 노상 주차장 유료화 위탁업체 선정 난항..일정 차질 불가피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9-05-21

양진오 기자(yj077@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지난 보도에서 알려드렸듯이 함양군은 무료로 운영 중인 노상 주차장의 유료화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주차 회전율을 높여 주차난을 해소하기 위해선데요.
(여) 지역 사회단체에 유료 주차장 운영을 위탁할 계획이었는데, 한 달 가까이 이어진 모집 공모에도 관리를 맡겠다는 단체가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보도에 양진오 기자입니다.

【 기자 】
골목 양쪽으로
빼곡히 들어찬 차량들.

2차선 골목은
일방통행으로 변한 지
오랩니다.

함양읍의 등록 차량 대비
주차장 확보율은 불과 41.1%,
차량 10대 중 6대는
아예 주차할 곳이 없는 겁니다.

함양군이 우선 꺼내든 해법은
노상 주차장의 유료화입니다.

[CG]
주차 회전율을 높여
주차난을 해소하겠다는 계획인데,
함양중학교~두루침교 구간과
낙원사거리~보건서 구간 등
6개 구간에 대한 유료화가
시범적으로 시작될 예정입니다.//

함양군은 사업에 속도를 내기 위해
자체 설문조사를 사전에 실시했고
응답자 77%가 유료화에 동의함에 따라
다음 달 중순 운영에 들어갈 방침이었습니다.

하지만 현재로선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한 달 가까이
관리단체 공모를 이어가고 있지만
아직 운영을 맡겠다는 곳이
나타나지 않은 겁니다.

S/U : 주차장 운영을 맡을 수탁업체 선정에 난항을 겪으면서 유료화 시행 일정은 다소 늦춰질 것으로 보입니다.

그나마 최근
함양군 재향군인회가
주차장 운영에 관심을 드러내고 있지만,
여전히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유료 주차장 운영 시
발생하는 적자입니다.

함양군 자체
수지분석 결과
한해 발생하는 적자분만
약 2억 3천만 원.

군으로부터
적자액 중 일부분을
보전받는다고 하더라도
위탁업체가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습니다.

우선 함양군은
주차요금 인상과
단기 주차요원 지원 등을 포함한
개선안을 마련해 예상 적자액을
약 1억 원으로 줄인 뒤
재향군인회와 협상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 인터뷰 : 박동정 / 함양군 건설교통과 선진교통담당
- "일부 사회단체는 소속 회원의 연령이 높고 자체 인력 확보에 어려움이 있어 소극적인 것이 사실이지만, 재향군인회 등 일부"
▶ 인터뷰 : 박동정 / 함양군 건설교통과 선진교통담당
- "사회단체에서는 요금 징수 관리시스템 도입이라든지 근무 여건 개선 운영 적자 시 단체적 적자보전 방안 등에 대해 공감하고..."

여기에 더해 내년부터는
무인정산시스템을 도입해
인건비를 줄이고 요금 징수율을
높일 계획입니다.

함양군은 시범 운영을 거친 뒤
일부 적자 규모가 큰 구간의
인력 조정이 이뤄지고 나면
최대 5천만 원 정도의 흑자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만약 운영 주체 선정이
늦어지면 자체 운영 방안까지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박동정 / 함양군 건설교통과 선진교통담당
- "일부 시급한 구간에 대한 직영 체제, 전문업체를 포함한 외부 단체에 대한 위탁, 일종의 직영 형태인 징수업무에 대한"
▶ 인터뷰 : 박동정 / 함양군 건설교통과 선진교통담당
- "용역화 등 다양한 방안과 대안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

엑스포라는 국제행사를 앞두고
지역 주차난 해소에 고심하고 있는 함양군.

군이 내놓은 첫 번째 대책인
노상 주차장 유료화 정책이
운영 단체를 찾아
제대로 시행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SCS 양진오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