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섹션R) 오늘의 SNS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9-05-23

김호진 기자(scskhj@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문 앞에서 딱 걸린 도둑.. "문단속 잘하세요"]

지난 22일, 진주의 한 SNS에 올라온 글입니다.

하대동에 사는 한 누리꾼은
대낮에 자택 거실에서 도둑과 마주쳤다며
SNS에 글을 남겼는데요.

다행히 도둑은 아무것도 훔치지 못하고,
베란다로 도망을 갔다고 합니다.

경찰은 주변 CCTV를 통해
도둑의 행방을 쫓고 있으며,
시민들도 방범에 더욱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승용차 사고 잦은 남해 보리암]

많은 비가 내렸던 지난 일요일,

남해 금산 보리암 제1주차장에서
미니버스와 승용차가 충돌해
많은 사람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습니다.

내리막길을 내려오던 승용차가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난간과 부딪친 후
보리암 소속 미니버스와 충돌한 건데요.

[댓글CG]
누리꾼들은 언덕이 가파른 보리암 도로의 경우
기어를 저단에 놓고 내려와야 하지만
많은 운전자가 브레이크만 밟고 내려와
사고가 잦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입구 주차장을 늘려
사람이 많은 주말에는 승용차 입장을
줄여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어린이집 훈육법, 어떻게 생각하나요]

최근 아이가 다니던 어린이집에서
원장에게 황당한 이야기를 들었다는 한 누리꾼.

어린이집 원장이
훈육을 위해 아이의 엉덩이를 때릴 수 있다며
부모에게 미리 양해를 구했다는 건데요.

[댓글CG]
사연을 들은 한 누리꾼은
다른 어린이집의 경우 5살 전까진
아이에게 공포감을 줄 수 있는
훈육을 자제한다며
어린이집 원장의 행동에
깊은 우려를 표했는데요.

다른 누리꾼들도
해당 어린이집의 교육방침을 지적하자

일각에선
아프지 않을 정도로만
엉덩이를 때렸을 것이라며
섣부른 비난은 자제하자는
반응도 보였습니다.

오늘의 SNS 김호진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