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 개학 이후 잇단 아파트 입주..학부모 '불만'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8-01-11

김성수 기자(lineline21@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오는 3월 신학기를 앞두고 초등학교마다 교과과정 수립을 위한 움직임이 분주한데요. 하지만 혁신도시 초등학교는 사정이 조금 다릅니다.
(여) 3월 개학 이후에 입주가 시작되는 아파트만 3곳이다 보니 반 편성조차 쉽지 않은 상황인데요. 학부모들의 불만이 적지 않습니다. 김현우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LH 10단지 아파트입니다.
대부분의 공정이 마무리됐고
현재 정리작업이 한창입니다.
입주민은 모두 404세대로,
오는 15일 입주 사전점검과
하자 보수가 끝나면
3월 중순에는 본격적인 입주가
시작될 전망입니다.

[S/U]
"문제는 이 아파트 입주시기가 인근 초등학교가 개학하고 난 뒤라는 점입니다."

이곳뿐만이 아닙니다.
(CG) LH 3단지 아파트 862세대가 6월,
대방 노블랜드 754세대가
9월에 각각 입주합니다.
초등학교 개학 이후,
학교 반 편성이 끝나고 난 뒤
무려 2,020세대가 들어오는 셈입니다.

초등학교 한 학급당
적정 학생 수는 25명.
4명이 더 많은 29명을 넘어서면
반 하나를 새로 만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입학할 초등학생 수를
예측하기 어렵다 보니 당장
반 편성 자체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자칫 1년 내내 과밀학급을
운영해야 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전화-INT]혁신도시 초등학교 관계자(음성변조)
"3월 이후에, 가입학 시기 이후에 오게 되면 그때는 학급 학생 수가 자동으로 증가하는 거죠. 그만큼...29명 이상이 되면 교육청에서 고려를 해가지고 (증반을) 할 수 있다는 거겠죠."

실제 지난해
혁신도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같은 문제가 발생한 바 있습니다.
1학년이 2학년으로 올라갈 당시
전학생이 생기면서
기존 5개 반이 4개 반으로 줄었는데
2학기 때 9단지 아파트 입주가 시작되자
어쩔 수 없이 다시 5개 반으로 늘린 겁니다.
각 반에서 5명씩 아이들을 뽑아
분반 시킨 건데
학부모들로선 기가 막힌 일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 인터뷰 : 김미경 / 00초등학교 학부모
- "(한 학기 동안) 선생님, 친구들하고 다 적응이 된 상태에서 다시 뽑아가지고 또 한 반을 만든다는 게...애들이 그 때"

▶ 인터뷰 : 김미경 / 00초등학교 학부모
- "추첨을 할 때, 애들이 뽑을 때 막 울고 그랬거든요. 애들이 상처를 받고 선생님하고도 헤어져야 하고"

▶ 인터뷰 : 김미경 / 00초등학교 학부모
- "또 친했던 친구들하고도 헤어져야 되고... "

당시엔 아파트 한 곳,
한 학급이 늘어난 정도였지만
이번엔 다릅니다.
세대 수도 많은데다
아파트 입주 시기도 제각각이어서
학교 부담은 더 클 수밖에 없습니다.

문제는 또 있습니다.
1월 중에 초등학교 기본운영비,
이른바 1년 예산이 책정되는데,
현재로선 입학생 수를 모르니
학생 당 경비를 받을 수가 없습니다.
3월 입학생이야 추경을 통해
지원 받을 수 있지만
6월이나 9월 입학은
이조차도 불확실한 상황입니다.
또 교사나 영양사 보충문제도 남아 있습니다.

▶ 인터뷰 : 정미선 / 00초등학교 학부모
- "1년, 2년, 10년 예측이 아니라 단 몇 개월 예측이잖아요. 그런 것은 처음에 할 때 예측을 해서 하면 좀 더 쉽게"

▶ 인터뷰 : 정미선 / 00초등학교 학부모
- "교육과정이 흘러가지 않을까...조리사 배정이 학기 초 인원 당 배정으로 알고 있거든요. 그런데 중간에 아이들 3~40명이 늘어버리면.."

초등학교 일정을 고려하지 않는 아파트와
예상 입학생 수를 고민하지 않는 교육당국.
결국 피해는 학생들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습니다.
SCS 김현우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