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부실학회 참가·논문에 자녀이름 슬쩍..대학가 '망신'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9-05-14

박성철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교수들의 부실학회 참가가 불거지면서 경상대학교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에 망신살이 뻗쳤습니다.
(여) 경상대학교의 경우 일부 교수들이 미성년 자녀들을 논문의 공저자로 끼워넣은 사실까지 알려져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박성철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대표적인
부실학술단체인
와셋과 오믹스에 참여한
교원들이 무더기로
적발돼 주의와 경고 등
처분이 잇따랐습니다.

이들 학회는
돈만 내면 심사 없이
논문을 발표할 수 있는
'해적학회'로 손꼽힙니다.

▶ 인터뷰 : 이승복 / 교육부 대학학술정책관
- "교육부는 이들 (부실학회 참석) 연구자 명단을 90개 대학 감사담당부서에 통보하고 자체감사를"
▶ 인터뷰 : 이승복 / 교육부 대학학술정책관
- "실시하도록 했으며, 그 결과 450여 명의 대학 교원이 주의·경고, 76명이 경징계, 6명이 중징계 처분을 받았습니다."

[C/G 1]
도내 대학 중에서는
경상대에서 총 24명이
부실학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고
경남과학기술대에서도
18명이 참석해 징계처분을
받았습니다. //

[S/U]
경상대학교 일부 교수들은 연구 논문에 미성년 자녀 이름을 끼워 넣은 것까지 확인돼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

교육부가
2007년 이후 10여 년간
관련 자료를 조사해봤더니
전국적으로는 총 50개 대학,
87명의 교수가
139건의 논문에 미성년 자녀를
공저자로 등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C/G 2]
경상대의 경우
모두 5건의 논문에
미성년 교수 자녀가
공저자에 이름을 올렸는데
자녀가 아닌 미성년을
등재한 경우도
31건에 달해 이 부문
전국에서 2위의 오명을
얻었습니다. //

[말풍선 CG]
한편 이와 관련해
경상대측은 자체조사 결과
공저자들이 실제 연구에
참여했기 때문에
연구부정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

하지만 교육부는
일부 사례에서 연구부정이
의심된다며 재검토를
요청한 상황입니다.

▶ 인터뷰 : 교육부 관계자 / (음성변조)
- "경상대 지금 다섯 건이잖아요. 미성년 자녀... 그 중 두 건은 보고서가 승인이 됐고 세 건은 재검토 중입니다."

한편 교육부는
부실학회 참가자와 횟수,
교수 미성년 자녀
논문 건수 등이
많은 전국 15개 대학에
대해서 특별조사를
진행할 방침으로
도내에서는 경상대가
유일하게 포함됐습니다.
SCS 박성철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