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최장' 사천 바다케이블카 개통..지역 활성화 기대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8-04-13

차지훈 기자(zhoons@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2.43km 국내 최장 케이블카... 사천 바다케이블카가 마침내 개통식을 가졌습니다. 14일부터 본격적인 상업운행에 들어가는데요.
(여) 사천지역 경제와 해양관광 산업의 발전적 변화에 마중물이 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차지훈 기자입니다.

【 기자 】
공사에 본격 들어간 지 2년여 만에
사천 바다케이블카가
마침내 개통식을 가집니다.

초양도와 대방, 각산을 연결하는
2.43㎞ 구간에 설치된 사천 바다케이블카는
바다와 산을 오가면서
국내 케이블카 가운데
가장 긴 거리를 자랑합니다.

그만큼 지역의 기대와
케이블카가 갖는 의미도 남다릅니다.

▶ 인터뷰 : 송도근 / 사천시장
- "케이블카를 탑승하면 또는 각산 전망대에 가보면 사천의 아름다움이 세계 어느 곳과 비교해서도 전혀 손색없는 도시라는 것을"
▶ 인터뷰 : 송도근 / 사천시장
- "알 수 있게 된 점이 큰 의의가 있습니다. 또한 우리 지역 경제에 새로운 활력, 남해안 관광의 새로운 계기..."
▶ 인터뷰 : 송도근 / 사천시장
- "이 모든 것이 케이블카의 개통을 통해서 이뤄지라고 생각합니다. "

바다케이블카는
초속 20m 이상의 강한 바람에도
안전운행이 가능하도록 설계됐습니다.
10인승 캐빈 45대로
시간당 최대 1,300명을 태울 수 있으며,
운행시간은 20분에서 25분 정도입니다.

각산 정류장 옆 전망대와 산책로,
복원된 각산 봉화대 봉수꾼 막사를 비롯해
초양도 유채단지, 장미정원, 일몰 전망대 등
주변 시설들도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앞서 시승 행사를 통해
케이블카를 미리 타 본 시민들.
첫 만남에서부터 만족도가 높습니다.

▶ 인터뷰 : 문옥순 / 사천시 사남면
- "너무 좋다. 눈물 나게 좋다... 생전 처음입니다. 케이블카 타도 이렇게 멋진 케이블카는 처음인 것 같습니다. 따봉."

▶ 인터뷰 : 송미화 / 사천시 동서동
- "느낌도 부드럽고 타기가 정말 괜찮았어요. 어르신들 타는데도 부담은 별로 없을 것 같아요."

지역 연계 발전에 대한 기대와 함께
교통 문제 등에 대한 우려도
여전히 공존하고 있는 상황.

▶ 인터뷰 : 전찬주 / 사천시 벌리동
- "지역 경제가 살아나는 게 우선이니까요. 그런 것이 우선적으로 해결될 문제라고 생각하고 또 부대적으로 교통 문제가 대두될 것"
▶ 인터뷰 : 전찬주 / 사천시 벌리동
- "같은데 통영도 마찬가지로 주차시설이 문제가 된다고 그러더니만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겠습니다. 많이 오면 아무래도 교통이"
▶ 인터뷰 : 전찬주 / 사천시 벌리동
- "조금 문제가 되지 않을까... "

이에 시와 시설관리공단 측은
케이블카 관련 관광 인프라 개발과 함께
지역 연계 발전 방안을 더 모색해 간다는 계획.
각종 부대시설, 편의시설들도
더욱 확충해 갈 예정입니다.

▶ 인터뷰 : 박태정 / 사천시설관리공단 이사장
- "1,000여 대의 차를 댈 수 있는 주차장을, 제1, 제2, 제3 주차장을 확보하고 오시는 분들의 차를 가장 안전하게"
▶ 인터뷰 : 박태정 / 사천시설관리공단 이사장
- "댈 수 있도록 해 놓고 또 그래도 어려울 것을 대비해서 셔틀버스를 운행합니다. 실안 주차장에서부터 용궁수산시장까지..."

사천시는 연간 75만여 명이 탑승,
130억 원 상당
수익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사천의 지역 경제와
관광산업 활성화를 이끌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사천 바다케이블카.
14일부터 관광객을 상대로 상업운행을 시작하며
본격적인 시험대에 오릅니다.
SCS 차지훈입니다.

[ END ]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