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진주 서부시장 재개발 난항, 근본적인 문제는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8-06-12

김현우 기자(haenu99@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진주 서부시장 시설현대화 사업이 30년 가까이 추진돼 왔지만 번번이 실패로 돌아갔습니다. 올해 다시 주상복합아파트 건설이 추진되고 있지만 아직은 성공을 자신하기 어려운데요.
(여) 표면적으로는 임시 시장 가설 문제가 있지만 내면적으로는 좀 더 복잡한 문제가 숨어 있습니다. 김현우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개설된 지 60년이 넘은 진주 서부시장.
건물은 사실상 폐가에 가깝습니다.
곳곳이 갈라지고 깨져 빗물이 샐 정도.
상황이 이렇지만 재개발은
지지부진한 상태입니다.
90년대 초부터
재개발 이야기가 흘러나왔지만
번번이 실패로 돌아갔습니다.

서부시장에 건물을 지은 뒤
기존 상인들에게 점포를 내주기 위해선
주상복합아파트 형태로 지어
임대 수익을 내야 하는데,
서부시장은 인근 진주성 탓에
고도 제한이 걸려 있는 상황.
현행법 상 33m, 11층 높이 이상으로는
건물을 올릴 수가 없어
수익이 보장 되지 않다보니
개발업체가 쉽사리
손을 대지 못했던 겁니다.

▶ 인터뷰 : 시장 상인회 관계자 / (음성변조)
- "상인들은 상관이 없는 것이고 고도 제한이 걸려 있으니까 우리가 공모를 해봤더니 14개 업체가 들어왔는데 업자들이..."

▶ 인터뷰 : 시장 상인회 관계자 / (음성변조)
- "아무도 안 하려고 하는데요. 뭐...조건을 그렇게 내세우니까... 자기들은 26~27층은 돼야 답이 나온다고 해요."

최근 부산의 한 업체가
서부시장 재개발 사업
추진 의사를 밝히면서
다시금 속도가 나고 있는 상황.
하지만 아직은 안심하기 이릅니다.
이 업체 역시 수익이 부족하다며
사업 추진에 고민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기에 당장 아파트를 짓더라도
분양이 원활할지는 미지숩니다.
지난 몇 년 사이 신도심을 중심으로
신규 아파트가 잇따라
들어섰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김 모씨 / 서부시장 상인(음성변조)
- "30층이나 되면 자기들도 이문이 많지...이거 우리 주고 11층으로 한다면 무슨...(돈이) 남으니까 하겠죠."

▶ 인터뷰 : 김 모씨 / 서부시장 상인(음성변조)
- "물론 남으니까 하겠죠. 그런데 한다고 하는데 분양이 될지 안 될지..."

상인들의 나이가 대부분
고령이라는 점도 걸림돌입니다.
새 건물이 지어지는 2년여 동안
임시 시장이 운영되는데
새로운 점포를 꾸미고 철거하는 일을
수차례 반복하는 게 쉬울 리 없습니다.
실제 상인 가운데 상당수는
임시 시장 이전에 난색을 표하고 있는데,
몇 년 전에도 상인들이 이전에 반대하면서
재개발이 무산된 적이 있습니다.

벌써 수십 년 째 반복되고 있는
재개발 불발 소식에
시장 상인들의 불신감만
극에 달한 상태입니다.

▶ 인터뷰 : 이 모씨 / 서부시장 상인(음성변조)
- "가설시장을 운동장 쪽에 지어서 우리가 갈 것이다...그렇게까지 하다가 무산됐거든요. 그러니까 별로 크게...'또 되겠나'"

▶ 인터뷰 : 이 모씨 / 서부시장 상인(음성변조)
- "이렇게 말하는 사람도 있고 '될 것이다' 생각하는 사람도 있고 '될 대로 돼라'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고..."

30년째 이어지고 있는
진주 서부시장 재개발사업.
여러 가지 악조건을 극복하고
서부시장이 어떤 모습으로
재개발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SCS 김현우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