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시민기자R) 예비요리사들..졸업 앞두고 '요리혼' 불태워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8-06-12

홍인표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경남도립남해대학 호텔조리제빵과 학생들이 졸업작품전시회를 개최했습니다. 케이크는 물론 한식과 양식까지 다양한 음식들이 선보여졌는데요.
여) 250여 점의 요리가 선보여진 작품전시회를 남해대학 학생이 직접 영상에 담았습니다. 서세윤 시민기잡니다.

【 기자 】
초코시럽으로 만들어진 오선지와
가지런히 놓아진 빨간 케이크.

하나의 예술 작품을 보는 듯 합니다.

선보여지는 요리는
아기자기한 디저트부터
정갈히 차려진 한식까지 다양합니다.

경남도립남해대학 호텔조리제빵과가
12일 조리과학관에서
제20회 졸업작품 전시회를 개최했습니다.

'걸음 걸음 스무걸음,
더 맛있는 미래로 나아갑니다' 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이번 전시회에는
모두 60명의 졸업예정자들이 참여해
250여 점의 조리 창작품을 선보였습니다.

조리 분야도 한식과 양식,
제과제빵, 커피·조주 등 다채로웠습니다.

▶ 인터뷰 : 박수찬 / 경남도립남해대학 호텔조리제빵과
- "저는 겨울을 주제로 해서 디저트 세 종류를 만들었는데요. 컵케이크 형태로 해서 하나 만들었고요. 그 다음에 "
▶ 인터뷰 : 박수찬 / 경남도립남해대학 호텔조리제빵과
- "미니 사각 케이크로 해서 하나 만들었습니다. 처음 새벽에 완성했을 때 정말 기분 좋았고요. 마지막에 그릇에 옮겨 담고"
▶ 인터뷰 : 박수찬 / 경남도립남해대학 호텔조리제빵과
- "마지막 전체 작품 사진을 보면서 정말 감격스러웠습니다. "

조리 분야별 특징들도 눈에 띄었습니다.

한식과 양식은
깨끗한 자연환경에서 자란
남해의 농·축·수산물을
이용해 만들었습니다.

또 제과제빵은
세계 각국의 빵과
디저트, 초콜릿, 케이크에
전통의 미를 담아냈습니다.

밤을 새며
졸업작품 요리를 만든 학생들은
앞으로 외식산업현장에 나가서도
학교에서 배운 기술을
잘 활용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INT ▶ 인터뷰 : 진정한 / 경남도립남해대학 호텔조리제빵과 2학년
- "손재주나 기타 일머리나 이런 것들이 굉장히 도움이 될 것 같고... 여기에 전공을 선택해서 온 만큼 "
▶ 인터뷰 : 진정한 / 경남도립남해대학 호텔조리제빵과 2학년
- "호텔로 가든 자기가 하고 싶은 업장을 가서 누군가의 멘토가 될 수 있는 그런 요리사나 제빵사가 "
▶ 인터뷰 : 진정한 / 경남도립남해대학 호텔조리제빵과 2학년
-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그동안 남해대학 호텔조리제빵과에서
배출해 낸 학생은 모두 1,263명.

호텔조리제빵과 교수들은
졸업하는 학생들이 현장에 나가
성공적인 활동을 할 수 있기를 바랐습니다.

▶ 인터뷰 : 권오천 / 경남도립남해대학 호텔조리제빵과 교수
- "저희가 원래 학생들에게 많이 지도하는 것도 인성 위주의 지도를 많이 합니다. "
▶ 인터뷰 : 권오천 / 경남도립남해대학 호텔조리제빵과 교수
- "특히 학생들이 봉사활동이라든지... 이런 인간성 위주의 됨됨이가 된 조리사, 제빵사가 되기를 원하고..."

13일까지 이틀 동안 펼쳐지는
남해대학 호텔조리제빵과
제20회 졸업작품전시회.

학생들은 그 동안
학교에서 배운 능력을
총동원해 만든
요리들을 선보였습니다.

SCS 시민기자 서세윤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