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여름 등산객 증가..산악사고 '조심'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8-07-10

조진욱 기자(ar0129@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본격적인 피서철을 맞아 등산객들도 크게 늘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산악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등산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여) 여름철 산행의 안전 수칙과 사고 예방법 을 조진욱 기자가 알려 드립니다.

【 기자 】
심정지 환자 발생 소식에
짙게 늘어진 구름을 뚫고
지리산 천왕봉으로
출동하는 소방항공대원들.

환자를 태워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또 지난달 18일에는
합천 가야산을 하산하던
등산객이 넘어져
팔골절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모두 여름철 산행을
하다 발생한 산악사고입니다.

지리산국립공원에 따르면
산청과 함양, 하동 등
서부경남을 통한 지리산 등산객은
매년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CG]
특히 7월과 8월은
2015년부터 5만 명씩 증가해
지난해에는
약 33만 명이 다녀갔습니다.

전체 등산객 중
30% 정도가
여름철에 산행을 한 겁니다.

이처럼
여름철 등산객이 늘어나면서
소방당국도 각별한
안전 산행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먼저, 폭염 속에서
탈수나 탈진의 우려가 있어
햇빛이 강한 능선에서
너무 오래 걷지 말아야 합니다.

또 자신의 체력에 맞게
산과 코스를 선택하고,
30분 간격으로
그늘에서 쉬는 게 좋습니다.

충분한 물 섭취로
수분을 보충하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이와 함께 장마철
갑작스런 폭우에는
저체온증을 조심해야 하고
비옷이나 여벌옷 등을 준비해
체온 유지에 신경쓰는 것이 중요합니다.

▶ 인터뷰 : 조대현 / 지리산국립공원 안전방재과
- "여름철은 고온으로 인해서 열사병이라든지 일사병이 걸릴 확률이 높습니다. 충분한 수분이라든지 휴식을 취해서"
▶ 인터뷰 : 조대현 / 지리산국립공원 안전방재과
- "산행을 하는 게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길입니다. "

또 갑자기 계곡물이 불거나
급류에 고립될 수 있기에,
계곡을 따라 산행하거나 건널 때는
주위를 잘 살펴야 합니다.

scs 조진욱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