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양파 원조는 우리집인데" 함양 기록 놓고 '시끌'

2022-01-21

김성수(관리)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양파는 함양을 대표하는 농산물입니다. 최근 함양에서 이 양파를 누가 처음 재배했냐를 두고 소란이 일고 있는데요.
(여) 10여 년 전 함양군농업기술센터가 발간한 책과 농민이 주장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조서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지난 2013년 발간된
'사진으로 본
함양농업변천사'입니다.

함양 특산물인
양파를 비롯해
지역 농업의 역사가
기록돼 있습니다.

[CG]
이 책에 따르면 함양에서
양파가 처음 재배된 건
1946년.

함양 주민 A씨가
일본에서 종자를 가져와
수동면 화산리에서
처음 재배했다고 쓰여 있습니다.
[OUT]

그런데 최근,
이 책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함양 양파 시배자가
A씨가 아닌
또다른 주민 B씨라는 겁니다.

▶ 인터뷰 : 문상태 / B씨 증손자
- "그분 자체가 일단 농사하고는 전혀 상관이 없던 집안이고... 모든 정황상 그렇고, 그분 이외에 우리는 되게 오래 전부터..."

▶ 인터뷰 : 문상태 / B씨 증손자
- "일제시대 때부터 농사를 해왔다는 이야기를 전해들었고... "

마을에서 오랫동안
거주한 주민들의
기억 속에도
양파 시배자는 B씨였습니다.

▶ 인터뷰 : 정지상 / 함양군 수동면 (95세)
- "그 집에서 이제 다마네기(양파) 농사를 지어서 귀한 거라고 2개인가 3개를 맛보라고 그때 갖다줬어요. "

▶ 인터뷰 : 정지상 / 함양군 수동면 (95세)
- "그때 참, 세상에서 먹어보지 못한 맛을 느낀 것이... "

다른 주민들도
옛 기억을 더듬어
증명 확인서를
작성했습니다.

B씨가 양파를
처음 재배했다고
들었거나 본 주민만 해도
100명 이상.

▶ 인터뷰 : 홍순만 / 함양군 함양읍
- "보통 대중적으로 이야기 나오는 게, 그분이 시배자가 아니냐는, 그때는 시배지라 하는 것도 없었어요. 말하자면..."

▶ 인터뷰 : 홍순만 / 함양군 함양읍
- "처음 농사지은 사람이 아닌가 하는, 수동면민들도 그렇게 대충 알고... "

이 소식이 알려지자,
함양군농업기술센터도
지난해 연말부터
재조사에 들어갔습니다.

[CG]
해당 책이
발간됐을 당시의 담당자가
이미 퇴직한 상황이어서,
잘못 기재된 배경에 대해
알긴 어렵지만
보다 자세한 조사를 통해
내용을 바로 잡겠다는 생각입니다.
[OUT]

함양군은 현재
지역의 역사와 문화,
인물 등을 기록하는
'함양 기네스북' 발간을
준비 중인 상황.

함양의 대표 작물인
양파의 최초 재배 주민을 두고
지역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SCS 조서희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