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2020학년도 수능, 결전의 날 다가왔다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9-11-13

김나임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이 다가왔습니다. 예비소집일이 있는 수능 전날, 학생들은 수험표를 받아들고 배정받은 학교를 미리 찾아 살피는 등 마지막 준비를 했는데요.
(여) 수능을 앞둔 수험생들의 분위기와 유의사항 등을 전해드립니다. 김나임 기자입니다.

【 기자 】
교실을 나서는 학생들의
손에 수험표가 들려있습니다.

자신이 선택한 과목이
맞게 적혀있는지
꼼꼼하게 살핍니다.

배정된 시험장이 어딘지
확인하는 수험생들의 표정이
사뭇 진지합니다.

▶ 인터뷰 : 최유진 / 진주 삼현여자고등학교 3학년
- "이제 진짜 12년 동안 공부했던 것을 표현할 수 있는 마지막 시험이 왔구나라는 그런 긴장감이 들었습니다. 이곳(시험장)이 내 인생을"
▶ 인터뷰 : 최유진 / 진주 삼현여자고등학교 3학년
- "결정할 그런 학교구나 라는 생각이 들 것 같습니다. "

▶ 인터뷰 : 손예진 / 진주 삼현여자고등학교 3학년
- "수능 하루 남았는데, 아직 실감은 안 나는데... 원래 저희가 다니던 학교에서 치게 돼서 더 마음이 편하게 칠 수 있을 것 같아요."
▶ 인터뷰 : 손예진 / 진주 삼현여자고등학교 3학년
- "수능 대박나자! "

수험표를 배부 받은 학생들이
자신의 시험장을 미리 찾았습니다.

시험을 치를 교실을
직접 본 학생들은
수능이 다가왔다는 것을 실감합니다.

▶ 인터뷰 : 최주안 / 진주 명신고등학교 3학년
- "(시험장이) 낯설기도 한데 이제 우리가 준비한 만큼 우리 실력을 보여주는 거고, 이거(수능)하고 나면 대학가는 거니까 후련하기도"
▶ 인터뷰 : 최주안 / 진주 명신고등학교 3학년
- "하고요. 잘 할거라고 생각합니다. "

후배들의 응원 글귀로
가득한 학교 안.

선생님도
수능을 앞둔 제자들을 향해
따뜻한 격려의 말을 전합니다.

▶ 인터뷰 : 김병수 / 진주 진양고등학교 3학년 담임교사
- "내가 시험 문제가 어려우면 남들도 어렵다 마음을 어떻게든 나에게 유리하게 생각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이 순간을 넘기면"
▶ 인터뷰 : 김병수 / 진주 진양고등학교 3학년 담임교사
- "따뜻한 봄날의 좋은 대학 생활이 있다라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

14일 수능 당일에는
늦어도 오전 8시 10분까지
지정된 시험실로 입실해야합니다.

수험생 이동 편의를 위해
공공기관과 관공서 등은
출근시간을 한 시간 늦추기로 했습니다.

경찰도 지각생들이나
이동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교통특별관리에 들어갑니다.

▶ 인터뷰 : 차슬기 / 진주경찰서 교통관리계 순경
- "교통경찰, 협력단체 등 150여 명이 동원돼 시험장 및 주요 교차로 인근 소통 위주의 교통관리를 시행할 예정입니다. 돌발적인 교통상황"
▶ 인터뷰 : 차슬기 / 진주경찰서 교통관리계 순경
- "시에는 순찰차 및 시청차량 등 활용 교통 수송 지원이 되니 112로 신고 하시면 되겠습니다. "

수능 당일, 시험장에는
블루투스 이어폰, 스마트워치를 포함한
전자기기를 반입했을 시
퇴실과 함께
시험이 무효처리 됩니다.

4교시 탐구영역 시간,
선택 과목이 아닌
다른 문제지를 펴놓는 것을 막기 위해
올해는 문제지 끝부분에
구분 가능한 표시가 추가됩니다.

올해 서부경남에서는
진주 4,022명
사천 815명 등
총 5,880명의 수험생이
시험에 응시할 예정입니다.

scs 김나임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