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사천시의회 원구성 놓고 '파열음'..장기화되나

2020-07-08

조진욱 기자(mudcho@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서부경남 대부분 시군의회가 지난주까지 후반기 원구성을 마쳤는데요. 하지만 사천시의회는 상임위원장을 단 한 명도 정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 상임위원장 자리를 놓고 의원들 간 합의가 쉽지 않은데 사태가 장기화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조진욱 기잡니다.

【 기자 】
▶ 인터뷰 : 구정화 / 사천시의원(지난 2일)
- "투표 결과 이삼수 의원 10표로 제8대 사천시의회 후반기 의장으로 당선됐음을 선포합니다."

순조롭게 진행됐던
이삼수 의장과
김봉균 부의장 선출.

후반기 원구성이
이렇게 삐걱일 줄,
이때까진 몰랐습니다.

이달초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해
열린 임시회에서
상임위 배정을 놓고
조율에 실패한 사천시의회.

결국 6명의 의원이
퇴장하면서
임시회는 산회 됐는데,
지금으로선
언제 다시 열릴지
장담하기 힘듭니다.

그렇다면 왜 이런 일이
일어난 걸까

[CG]
사천시의회는
의장과 부의장
그 밑으로
3개 상임위원회가
구성돼 있습니다.

의원들은
각자 맡고 싶은 위원회에 소속돼
사천시 행정을 견제하는데,
이 위원회의 장을 놓고
갈등이 빚어진 겁니다.

위원장이 되면
일단 별도의 업무추진비가 나오고
심의 과정에서 권한이 큽니다.

여기에 2년 뒤 있을
지방선거에서
한 줄의 타이틀이 더 붙으니
의원들 입장에선
구미가 당길 수밖에 없습니다.

현재 의장과 부의장을 뺀
사천시의원
10명 가운데,
절반 이상이
위원장직에 의사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위원장 자리는 3개 뿐이라
계속해서 파행을 겪고 있습니다.

정당별로도
의견 조율은
힘들어 보이는데,
일단 이삼수 의장은
상임위원장 선거에 대해
의원들에게
자율투표에
맡긴다고 공지한 상태입니다.

임시회 소집은
빨라도 다음 주에나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서부경남에서 유일하게
원구성을 못 마친
사천시의회.

기초의회 구성이 늦어질수록
그 피해는
시민들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는만큼
의원들의 협치가
필요해 보입니다.

SCS 조진욱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