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위기의 이웃.."지역 밀착 소통·공감 확대해야"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9-04-22

차지훈 기자(zhoons@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이번 진주 방화.살인 사건처럼 이웃 간 강력 범죄는 적잖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웃 공동체의 위기라는 말도 나오고 있는데요.
(여) 지역에선 이를 개개인의 문제로 여기지 말고 지역 사회가 함께 고민하고 소통하며 해결책들을 찾아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차지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아파트 입주민이
같은 아파트 이웃 주민들의
생명과 삶을 앗아간 끔찍한 사건.

항상 마주치던 이웃사촌이 가해자가 되고,
이웃 간 갈등이
종종 범죄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실제 지난달 진주에서는
이웃 간 주차 시비가
협박과 폭행 사건으로 이어졌습니다.

각종 강력 범죄에서 가해자가 이웃인 비율은
관련 통계상으로도 낮지 않습니다.

(CG) 검찰청의 '범죄분석' 통계에 따르면
살인 범죄 가운데
가해자가 지인이나 이웃인 경우는
최근 4년 동안 10% 이상을 기록했습니다.
'폭행·상해' 범죄도 가해자 5명 중 1명이
지인과 이웃이었습니다.

이에 안전한 사회를 위한
완전한 제도, 법 구축과 함께
지역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보다 실천적인 생활 밀착형 접근과
분위기 조성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이웃 간, 지역 공동체 내
불신 구조의 근본적인 문제점을 찾아
지역 사회 전체가 소통.공감.교류에
다가서야 한다는 것.

▶ 인터뷰 : 박영선 / 진주시 시민소통위원회 위원장
- "'미안합니다. 고맙습니다'.. 이런 것들을 스스럼없이 이야기할 수 있는 분위기, 특히 엘리베이터 안에서 미소 짓기 운동이라든지"
▶ 인터뷰 : 박영선 / 진주시 시민소통위원회 위원장
- "이런 것들을 우리가 사는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것들... "

특히 보다 사람 중심의
주민 커뮤니티 시설, 지원 시설 역할 확대와
관련 프로그램 개발이 요구됩니다.
개인의 문제를 주민 전체가 공동으로
고민하고 대안을 모색해가며
관계 기관과의 연대도
높일 필요가 있다는 겁니다.

▶ 인터뷰 : 고명정 / 진주YWCA 사무총장
- "자발성이나 주민 참여나 자치를 중심으로 해서 센터가 구축이 되면 지역 사회의 여러 관이나 부처나 이런 체계 접근에 훨씬 더"
▶ 인터뷰 : 고명정 / 진주YWCA 사무총장
- "긴밀하게 접근이 될 것이고 통합적으로 접근이 되는데 상당히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행정 등에서도
통합적 안전관리 체계 구축과 함께
지역 소규모 공동체의
발전적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는
맞춤형 지원에 초점을 맞춰가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김경수 / 경남도지사
- "장기적으로 무너진 도시지역에서의 마을 공동체를 어떻게 회복할 것이냐... 촘촘한 맞춤형 관리가 좀 필요한 것 같습니다."

이번 참사를 겪은 아파트 주민들이 모여
스스로 안전망 구축을 위한
모금운동 추진 등
자구책 마련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위기의 이웃 공동체, 지역 공동체에
어떤 변화의 바람이 불지 주목됩니다.

[ S/U ]
"법과 제도가 구축한 사회 안전망 뿐만 아니라 주민과 지역 사회가 함께 이웃 간의 소통과 공감대를 확대하려는 노력들이 필요해 보입니다. SCS 차지훈입니다."

[ END ]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