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외출 자제·창문 고정..태풍 2차 피해도 주의"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9-09-06

차지훈 기자(zhoons@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을 동반하는 태풍. 태풍으로 인한 직접적 피해 뿐만 아니라 산사태나 침수 등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데요.
(여) 피해를 보지 않으려면 어떻게 대비하고 행동해야 할까요 차지훈 기자가 행동요령을 소개합니다.

【 기자 】
우선 TV나 스마트폰 등을 통해
태풍 이동 경로와 지역 피해 상황 등
관련 정보를 신속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천이나 해변, 저지대에 주차된 차량은
미리 이동시켜놔야 하는데,
무엇보다 태풍이 잠잠해질 때까지
차량 운행은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 S/U ]
"실내에선 문과 창문을 닫고 창문은 테이프 등으로 단단하게 고정시키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강풍으로 창문이 깨질 수 있어 될 수 있으면 창문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것이 안전합니다."

바람에 날아갈 위험이 있는
지붕이나 간판 뿐만 아니라
농업 시설물도 단단히 묶고
농경지 배수로 등은 미리 정비해야 합니다.
선박이나 어망·어구 등도
사전에 단단히 결박해놔야 합니다.

▶ 인터뷰 : 이낙연 / 국무총리
- "들일이나 건축 공사 같은 것도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지붕이나 담장이 취약한 곳은 태풍이 오기 전에 미리미리"
▶ 인터뷰 : 이낙연 / 국무총리
- "대비하시고 태풍이 일단 오면 대피해주시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본격적으로 태풍 영향권에 들면
외출을 자제해야 합니다.
저지대나 상습 침수지역, 산사태 위험지역,
공사장이나 붕괴 우려가 있는 노후 주택·건물,
전신주 인근 등은 특히 피해야 합니다.
다칠 우려가 있거나 조금이라도 침수된
지하차도와 도로, 교량으론
지나가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농촌, 산간 지역에서는 태풍이 왔을 때
논둑이나 배수로 점검을 하러
나가면 위험합니다.
해안지역에선 해일 등으로
물에 휩쓸릴 위험이 있는 장소엔
접근하지 않는 것이 좋고,
계곡과 물살이 센 하천 등지에 있다면
즉시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야 합니다.

[ S/U ]
"태풍이 지나간 뒤에는 2차 피해 발생을 조심해야 합니다. 피해를 본 주택 등은 가스가 샐 수 있기 때문에 창문을 열어 충분히 환기를 시켜줘야 합니다."

파손된 전기시설을 발견하면
직접 처리하기보다
119나 관공서로 연락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침수된 논과 밭에서 물을 뺄 때는
작물에 묻은 흙과 오물 등을 씻어내고
병해충 방제를 해야 합니다.

특히 많은 비로 인해
지반이 약해진 상태이기 때문에
산사태가 일어날 수 있는 산 비탈면 근처나
해안가 절벽 근처에는
가까이 가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예측불허의 재난 '태풍'.
철저한 준비, 신속한 대응과 함께
그 어느 때보다 주변에 대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야겠습니다.
SCS 차지훈입니다.

[ END ]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