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불법쓰레기와 전쟁 나선 서부경남 지자체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9-08-13

조진욱 기자(mudcho@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최근 진주시가 야간 불법쓰레기 단속에 나섰는데요. 불과 4시간 만에 36건의 불법 행위가 적발됐습니다.
(여) 좀처럼 근절되지 않고 있는 불법쓰레기 문제. 서부경남 지자체들도 보다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리포트 조진욱 기자입니다.

【 기자 】
진주의 한 거리.

불법쓰레기 투기 단속 지역이라는
문구가 무색하게
쓰레기로 가득 차 있습니다.

생활 쓰레기는 물론이고,
자동차 범퍼까지
누군가 버려놨습니다.

▶ 인터뷰 : 정태규 / 진주시 상평동
- "비양심이지... 쓰레기 버리면 냄새나고 길거리도 더럽고 안 좋습니다. "

이처럼 불법쓰레기가 끊이지 않자
지자체마다 강도 높은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먼저 진주시는
지난 5월 시민수사대를 발족,
읍면동 전 직원과 함께
대대적인 합동 단속에 나서고 있습니다.

실제로
최근 실시한 야간단속에서
불과 4시간 만에
불법쓰레기 투기와 소각 등
36건의 불법행위를
적발했습니다.

▶ 인터뷰 : 김윤혁 / 진주시 청소과장
- "쓰레기를 무단으로 불법 투기하면 2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소각일 경우에는 50만 원의 "
▶ 인터뷰 : 김윤혁 / 진주시 청소과장
- "과태료가 부과되니 시민 여러분께서 이점 유념하셔서 꼭 종량제 봉투를 사서 버릴 수 있도록..."

보행기를 끌고 오던 한 노인.

얼마 안가
손에 있던 신발을
자연스럽게 내다 버립니다.

함양군은 이같은
불법쓰레기 투기 모습을
게시대를 설치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정복만 / 함양군 기획예산담당관 (지난 5월 28일)
- "내년도 산삼엑스포를 앞두고 기초질서부터 우리 군민들이 지켜야겠다는 절박한 심정에서 (모습 공개를) 시작했습니다."
▶ 인터뷰 : 정복만 / 함양군 기획예산담당관 (지난 5월 28일)
- "불법쓰레기 투기자들이 자기들의 '양심' 이것이 지켜지면 자동적으로 불법 투기가 근절될 것이다..."

여름 피서객이 많이 찾는
사천시와 하동군은
피서지를 중심으로
특별 단속을 펼치고,
남해군와 산청군에서도
올들어 단속 인력을
더 늘렸습니다.

지난해 서부경남에서
과태료가 부과된
불법쓰레기 소각과 투기 건수는
모두 444건.

올해도 벌써 200건 넘게
단속된만큼
보다 성숙한 시민의식이
필요해 보입니다.

scs 조진욱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