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인천발' 사천 항공MRO 사업 위기감 커져

2020-06-23

박성철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사천시가 항공MRO 중심의 '항공우주산업 중심도시'라는 타이틀을 인천에 빼앗길 위기에 처했습니다.
(여) 인천 출신 국회의원들을 중심으로 20대 국회 때 폐기된 항공산업 발전을 위한 '인천국제공항공사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다시 추진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지역사회의 강한 반발이 예상됩니다.

【 기자 】
인천출신의
국회의원들을 중심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법
일부 개정법률안이
발의된 것은 지난 19일.

이번 개정안은
공사가 항공기정비업과
교육훈련사업 지원 등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해
사실상 인천에서도
항공MRO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한 것입니다.

<말풍선CG>
개정안을 대표발의한
인천 남동구을 윤관석 의원은
"개정안이 통과, 시행된다면
인천항공정비산업단지를 조성하는데
공사의 역할이 기대된다"며
이 같은 의도를 기정사실화했습니다. //

이미 항공MRO산업단지를
조성에 착수해 국내외 물량을
수주하기 시작한
사천지역의 위기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항공정비사업의 특성 상
해외로 빠져나가는 물량을
국내로 돌려 집적화시켜야 하는데
국내 도시 간 경쟁이 출혈경쟁을
가중시킬 것이라는 우려에섭니다.

당초 경남도는
국토부가 인천공항공사의
MRO사업을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판단했지만
개정안이 또 다시 국토위에
상정됐다는 점에서
상황이 달라졌고 경남 지역사회가
공동으로 대응해야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김경수 / 경남도지사
- "여야를 떠나서 이 문제는 우리 지역경제, 지역산업 활성화 차원에서 각 정당에서도 이 문제에 대해서는 "
▶ 인터뷰 : 김경수 / 경남도지사
- "분명한 입장을 가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주시기를 부탁드리겠습니다. "

사천 지역사회의
대응도 분주합니다.

사천시와 사천시의회,
KAI, KAEMS 등을 비롯해
국회 관계자들은 22일
관련 대책 회의를 열고,
대정부 건의문 작성해
통보하기로 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협의했습니다.

아울러 하영제 의원은 통해
국회 국토위와 법사위에
해당 개정안을 부결시켜 줄 것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하의원은 경남 의원들과 함께
국회에서 최대한 저지작업을 하겠지만
국회 내 여야 원구성 비율로 볼 때
개정안을 막는데 어려움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지역사회의 실력행사가 함께
이뤄져야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 인터뷰 : 하영제 / 국회의원 (사천·남해·하동)
- "이 정부가 말하는 지역균형 발전을 결정적으로 위배하는 행위다. 사천시민들로서는 있을 수가 없는 일이다."
▶ 인터뷰 : 하영제 / 국회의원 (사천·남해·하동)
- "총 의지를 결집하여 인천국제공항에 MRO 사업을 주고자 하는 이 불합리한 행위를 반드시 막아내야 된다..."

보잉발 물량감소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가뜩이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사천의 항공업계.

인천국제공항공사법 개정안을
항공MRO 사업 출혈경쟁이 예상되면서
또 다른 위기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SCS 박성철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