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보호수 가치 보존' 남해에 특별한 전시 열려

2022-07-18

남경민 기자(south)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마을의 오래된 나무는 주민들이 마치 수호신처럼 성스럽게 여깁니다. 일부 나무들은 보호수로 지정돼 관리를 받기도 합니다.
(여) 이처럼 보호수의 가치를 보존하는 것 역시 중요한 일인데요. 남해에서는 보호수와 관련된 특별한 전시가 열리고 있다고 합니다. 남경민 기잡니다.

【 기자 】
작은 사당 옆
단단하고 굵은 둥치의
나무 한 그루.

올해로 690살이 된
느티나무입니다.

14세기 고려시대부터
뿌리내려온 이 나무는
남해군 보호수 중
가장 나이가 많습니다.

주민들에겐 더운 날엔 그늘이,
비가 올 땐 우산이 됐으며
도란도란 모여 앉아
이야기꽃을 피우던
마을의 중심이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송동준 / 남해군 난음마을 주민
- "옛날에는 나무에서 즐겁게, 참 재밌게 놀기도 하고 동네 잔치가 있으면 그것도 하고 여러 가지를 했죠."

삼동면의 또 다른 보호수.

주민들이
할아버지라고 부르는
236살의 팽나무입니다.

과거 마을에선
나뭇잎이 어떻게 났는지를 살펴본 뒤
그해 농사를 점쳤고,
지금도 매년 10월이면
당산제를 지냅니다.

이처럼 주민들과
오랜 시간을 함께한 나무들은
식물 그 이상의 의미를 가집니다.

[스탠드업]
남해군 전체에 지정된
보호수는 모두 31그루입니다.

지역민들에게는
풍요와 안녕을 기원하는
신성한 존재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

이런 가운데 남해에서는
보호수들을 기억하고 알리기 위한
특별한 전시가 열리고 있습니다.

남해 복합문화공간인
돌창고 프로젝트에서
지난 2019년부터 열고 있는
보호수 기획전입니다.

특히 올해 전시는
얼핏 멈춘 듯 보이지만
계속해서 움직이고 성장하는 나무를 통해
각자가 살아가는 속도를
생각해보자는
주제로 마련됐습니다.

이밖에
남해 방문객들이
보호수의 가치를
몸소 체험할 수 있도록
보호수 여행지도와
책도 발간했습니다.

▶ 인터뷰 : 최승용 / 남해 돌창고 프로젝트 대표
- "몇 백년간 살아온 보호수가 어쨌거나 자기만의 리듬으로, 자기만의 속도로 자라와서 현재까지 우리와 함께 살고 있기 때문에 우리도 "
▶ 인터뷰 : 최승용 / 남해 돌창고 프로젝트 대표
- "보호수를 보면서 빠른 세상 속에서 자기만의 리듬을 찾아서 살아가야 되지 않을까..."

돌창고 프로젝트는
오는 2030년까지 매년
다양한 장르와 작가를 통해
지역 보호수 알리기에
나설 계획입니다.

지역민들의
삶 속에도 깊게
뿌리내리고 있는 보호수.

나무들을 보존하고
그 가치가 후대에도
전해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노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scs 남경민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