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속보R) 남강댐도 환경부 조사 받는다

2020-09-17

김현우 기자(haenu99@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남강댐 방류로 침수 피해를 입은 진주시 내동면이 환경부 조사 대상에서 빠졌다는 소식, 지난 뉴스를 통해 전해드렸는데요.
(여) 진주시와 피해주민들의 요청으로 뒤늦게나마 조사대상에 포함됐습니다. 피해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질까요 김현우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지난 장마 때
물난리를 겪은 지역의
댐 관리 조사에 들어간 환경부.
핵심은 당시 댐 관리가
적정했는지 여부입니다.

그런데 섬진강과 용담,
합천댐과는 달리
특별재난지역이 아닌
남강댐의 이름은
대상에서 빠져 있었습니다.

삶의 터전을 잃은 내동면 주민들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원인 규명이 안 돼
40여 일이 지난 지금까지도
피해복구나 배상이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진주시 역시 환경부에
남강댐을 조사 대상에 넣어달라고
적극적으로 건의했고
환경부는 검토를 거쳐
남강댐을 조사대상에
포함시키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 인터뷰 : 정유근 / 진주시 시민안전과장
- "진주도 가화천 쪽으로 하류 주민들의 피해가 막심하다... 반드시 (조사대상에) 넣어 달라... 주민들도 강력히"

▶ 인터뷰 : 정유근 / 진주시 시민안전과장
- "요구한다는 공문을 환경부, 수자원관리공사, 경남도에 요청해서 결과적으로 남강댐도..."

조사대상에 포함되면
환경부는 곧바로
댐 관리 조사위원회를 꾸리게 됩니다.

(CG) 남강댐의 경우
합천댐과 공동조사위를 구성하는데
정부에서 지정한
공통 전문가 7명과
합천 2명, 진주 1명, 사천 1명 등
4명의 지역추천 전문가가 포함됩니다.

(CG) 댐 관리 조사위는
이달 중으로 합동조사에 착수해
댐 운영의 적정성과 하류 상황조사,
지역의견 수렴 등을 거쳐
다음 달 말까지
원인분석과 개선방안 등
조사 결과를 도출할 예정.
환경부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올 연말쯤 행정지도나
제도개선에 나설 생각입니다.

내동면 주민들로선
법적 다툼 없이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피해보상의 근거가 되는
원인 규명이 가능해진 셈.

특히 남강댐 관리에
문제가 있었다고 확인되면
향후 이 같은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방지대책도 세울 수 있습니다.

▶ 인터뷰 : 문창현 / 진주시 내동면 양옥마을 주민
- "조사위에서 조사되고 나서 이 장소에서 더 이상 생활할 수 없다고 하면 이주대책까지 세워줘야 되는 거죠. 그런데 조사위에서"

▶ 인터뷰 : 문창현 / 진주시 내동면 양옥마을 주민
- "조사해서 댐 운영을 제대로 하면 이주하지 않아도 된다고 판단이 선다면... 그러면 다시 저희가 그 자리에서 새로운 사업을..."

극적으로 환경부
조사 대상에 포함된 남강댐.
다음 달 말 조사위가 제출할 보고서에
어떤 내용이 담길지
지역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SCS 김현우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