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진주·산청 확진..경남도는 집단감염 '긴장'

2021-06-08

남경민 기자(south)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진주와 산청에서 확진자가 추가됐습니다. 산청에선 열흘 만에 확진자가 발생한 건데요.
(여) 도내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각종 관련 지표도 다시 오르는 모습입니다. 남경민 기잡니다.

【 기자 】
8일 오후 5시 기준
서부경남에서
진주 3명과 산청 1명 등
확진자 4명이 발생했습니다.

[CG]
먼저 진주 1271번은
기침 등 증상으로
검사를 받아
양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접촉자와 동선노출자를 파악 중인데
이 중 가족인 진주 1273번의 감염이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6일 확진된
진주 1268번과 관련해
연쇄 감염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진주 1268번으로부터
감염된 확진자 또는
1268번과 직접 접촉해
진주와 산청에서
각각 1명이 확진됐습니다.

산청에선 지난달 29일 이후
열흘 만에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 인터뷰 : 신종우 / 경남도 복지보건국장
- "현재 확진자(진주 1268번)의 지인 중심으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주요 감염경로는 지인 간이라는"
▶ 인터뷰 : 신종우 / 경남도 복지보건국장
- "특성에 맞게 주로 대화 등의 접촉을 통해서 전파된 것으로... "

비교적 안정적인 서부경남과 달리
일부 경남 지역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은 지역 간 전파를
우려하고 있습니다.

[CG]
최근 일주일간
경남 평균 확진자 수가
약 29명을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확진자 한 명이 주위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보여주는 감염재생산지수도
5주 만에 1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도내 무증상 감염자 수도
꾸준히 40%대를
유지하고 있는 만큼
방역당국은 개인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습니다.

▶ 인터뷰 : 신종우 / 경남도 복지보건국장
- "도내 집단감염이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으므로 예방접종을 통해 우리 사회에 충분한 면역력이 형성되기까지는 마스크 착용,"
▶ 인터뷰 : 신종우 / 경남도 복지보건국장
- "충분한 환기, 의심 증상 시 즉기 검사 받기 등의 기본 방역수칙을..."

이와 별개로 경남도는
마늘과 양파 등 동계 작물의
막바지 수확 시기에 발생한
외국인 노동자 집단감염과 관련해
조치 계획을 밝혔습니다.

최근 일주일 내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외국인 노동자만
영농에 종사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대신 공공기관 농촌 일손 돕기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 인터뷰 : 이정곤 / 경남도 농정국장
- "매년 실시하던 농촌 일손돕기를 추가 연장 확대하고 특히 양파·마늘 주산지 창녕, 합천, 함양에는 농어촌공사와 농협, 교육청, 군부대, "
▶ 인터뷰 : 이정곤 / 경남도 농정국장
- "유관기관 단체가 참여하는 공공인력 지역 전담 일손 돕기 지정제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한편 7일 오후 6시 기준
경남에서는 접종대상자 108만여 명 중
56만 7천여 명이 접종했고
도내 인구대비
백신 접종률은 17.1%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scs남경민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