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기획R-1) "우려는 있지만..." 예년보다 높아진 독감백신 접종율

2020-10-22

조진욱 기자(mudcho@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연일 독감백신 접종과 관련해 의심 사망자가 발생하면서 지역민들의 우려가 높은데요. 서부경남에선 22일 오후까지 큰 부작용 의심 증상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여) 서부경남 독감백신 접종율은 예년에 비해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습니다. 조진욱 기자입니다.

【 기자 】
진주의 한 병원.

독감예방접종을 맞으러 온
시민들의 발걸음이
꾸준히 이어집니다.

▶ 인터뷰 : 조쟁규 / 진주시 상평동
- "겨울이 곧 다가오니까 하루라도 빨리 접종해서 면역을 만드는 것이... 코로나하고도 관련이 돼 있고 하니까..."

최근 전국적으로
독감예방 접종과 관련해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인근 창원과 통영에서도
독감 백신 접종과 관련한
의심 사망자가 나오면서
역학조사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질병관리청에 접수된
서부경남 지역의
독감 백신 부작용
의심 사례는
22일 오후 4시 기준
남해 1건과 함양 3건입니다.

두통과 두드러기 등,
경미한 이상 반응이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진주에서도
발열과 주사부위 통증 같은
반응이 나타난 사람이
10명 있었지만
모두 하루 이틀 이내로
회복됐습니다.

▶ 인터뷰 : 김춘곤 / 진주시보건소 보건행정과장
- "접종을 맞은 시민들이 불안해하는 게 있어서 약간 미열이 있다든지 주사 부위에 통증이 있어서"
▶ 인터뷰 : 김춘곤 / 진주시보건소 보건행정과장
- "문의 들어온 건수는 10명 정도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분들이 다 하루 정도 지나면 회복이 되기 때문에"
▶ 인터뷰 : 김춘곤 / 진주시보건소 보건행정과장
- "부작용으로 보긴 어렵습니다. "

코로나19와 증상이 비슷한 탓에
독감예방접종의 필요성이 강조되면서
서부경남 지역의
접종 비율은 예년보다 늘었습니다.

(CG IN)
전 시민을 대상으로
무료 독감예방접종을 하는
진주에선 전체 대상자의
46%가 주사를 맞았습니다.

다른 지역을 보면
무료 접종 대상자만
집계했을 때
사천은 44%, 남해 23%,
하동 43%, 산청 36%가
접종을 끝냈고,
함양에선 절반이 넘었습니다.

무료 접종이 먼저 시작된
만 18세 이하 대상자의 접종률은
사천과 남해, 하동이 50%대,
그 외 지역은 60% 이상을
기록했습니다.
(CG OUT)

▶ 인터뷰 : 박경원 / 진주시 공중보건의
- "독감 백신을 안 맞는 것보다 맞는 것이 당연히... 코로나 시국에서 두 개가 겹쳐버리면 정말 위험할 수 있기 때문에"
▶ 인터뷰 : 박경원 / 진주시 보건의
- "맞는 게 좋고, 독감 백신 자체로 사실 사망을 했다고 밝히기에는... "

코로나19 탓에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진
독감예방접종 비율.

불안함 속에서도
예방접종을 위한
발걸음은 이어지고 있습니다.

SCS 조진욱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