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한복을 가까이"..한복문화주간 진주 한창

2021-04-16

조서희 기자(dampan@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유명 역사 강사가 진주를 찾아 진주성대첩과 관련된 현장강의를 펼쳤습니다. 한복문화주간 진주 행사를 맞아 준비된 프로그램입니다.
(여) 진주성에서 무료로 한복을 빌려 입을 수 있는 체험 행사도 한창입니다. 조서희 기자가 현장을 찾았습니다.

【 기자 】
역사 강사로 유명한 황현필 씨.

진주성을 찾아
진주성에 담긴 역사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싱크> "특히 이쪽 부분은 상당 부분 일본으로부터 잘 버티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중심이 바로 진주성이죠."

그 옆에서 한복을 입고
설명을 듣는 사람은
가수 한봄 씨와 손빈아 씨입니다.

2021 한복문화주간 진주를 맞아
진주성에서 진행된 현장강의.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참여가 제한됐지만,
대신 유튜브 '서경방송TV'에서
동시 생중계 돼
많은 사람들이 투어에 함께 했습니다.

▶ 인터뷰 : 황현필 / 역사 강사
- "평상시에 한복을 입고 지내지는 않지만 이렇게 입어볼 수 있는 기회가 있어서 너무 좋고 진짜로 코로나 상황이 아니어서"

▶ 인터뷰 : 황현필 / 역사 강사
- "많은 분들이 한복 입고 진주성에 들어오면 참 장관이겠다... "

한복문화주간 진주 중
가장 인기 있는 프로그램은
뭐니 뭐니해도
한복입기 체험입니다.

평소 한복 입을 일이 적었던
일반인에게는
한복과 가까워지는
계기가 됐습니다.

▶ 인터뷰 : 구준모·김낙현·김민길 / 진주시 가좌동
- "여기 와서 한복을 처음 입어보게 됐는데, 생각보다 되게 예쁘고 한 것 같아가지고 관심이 많이 생기게 될 것 같아요."

마음에 드는 한복을 골라
입고 나오면
기념사진도 무료로 찍을 수 있습니다.

이곳에서 찍은 한복 사진을
SNS에 올리는 이벤트도 있는데
역시 인기만점입니다.

▶ 인터뷰 : 박도윤·서호연 / 진주시 가좌동
- "원래는 아이가 있으면 가족사진 찍기가 힘들잖아요. 단독으로 찍을 수밖에 없는데 작가님이 가족사진을 전체적으로 찍어주시니까 "

▶ 인터뷰 : 박도윤·서호연 / 진주시 가좌동
- "너무 좋았던 것 같고요. 또 따로 저희가 휴대폰으로 찍고 신랑이 아이 사진을 찍어서 올릴 예정이에요. "

진주 실크 한복 전시부터
17일 예정된 패션쇼까지
다양한 프로그램과 이벤트가
진행 중인
한복문화주간 진주.

이번 행사는
오는 18일까지
진주성에서 계속됩니다.

SCS 조서희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