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진주시-시안시 한중 문화관광교류 재개 '잰걸음'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8-10-10

차지훈 기자(zhoons@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국제 자매결연도시인 진주시와 중국 시안시의 한중 문화관광교류 행사, '석류꽃의 봄'... 국내외 사정으로 지난해부터 중단됐었는데요.
(여) 교류행사 재개를 위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내년 진주와 시안 두 도시에 '석류꽃의 봄'이 다시 찾아 올 수 있을지, 교류 범위와 그 깊이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집니다. 차지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1996년, 서경방송과 중국 시안방송 등
민간단체 교류로 시작된
진주시와 중국 시안시의 인연.
2007년부터 한중 문화관광교류행사,
'석류꽃의 봄'을 통해 두 지역의 교류는
더욱 활발해지기 시작했습니다.
2011년 우호교류도시로 인연을 맺은
진주시와 시안시는
2016년에는 자매결연을 맺었고,
두 나라 정부 차원에서도
두 지역간 교류에 높은 관심을 표했습니다.

▶ 인터뷰 : 이강국 / 중국 시안 총영사(2016년 5월)
- "특히 이번 지자체 간의, 지역 방송 간의 이런 교류는 앞으로 인문 유대 강화라는 측면에서 아주 큰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 인터뷰 : 이강국 / 중국 시안 총영사(2016년 5월)
- "그래서 이런 것을 하나의 시발점으로 해서 앞으로 다른 도시 간의 교류로 확대되고 또 중앙정부 차원에서 더욱 교류가 활발히 되는"
▶ 인터뷰 : 이강국 / 중국 시안 총영사(2016년 5월)
- "그런 큰 계기를 기대하겠습니다. "

하지만 지난해 국내외 여러 사정으로
두 지역 교류 행사는 중단됐습니다.

다시 이 '석류꽃의 봄' 행사를 재개하기 위한
자리가 진주에서 마련됐습니다.
먼저, 두 지역 방송사 관계자들이 만나
내년 두 도시의 문화관광교류 행사 개최,
교류 확대에 공감대를 형성해 갑니다.

▶ 인터뷰 : 윤철지 / 서경방송 회장
- "(두 방송사가) 두 나라, 두 도시 우호 증진을 위한 가교 역할을 수행하며 활발한 교류를 이끌어 내온 것처럼"
▶ 인터뷰 : 윤철지 / 서경방송 회장
- "앞으로도 문화 교류를 넘어 경제, 관광 교류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 인터뷰 : 리우 시아오 링 / 중국 시안방송 부대장
- "비록 두 방송사 간의 처음 만남이었지만 그것이 두 도시, 두 나라에 영향을 줘가지고 문화 활동부터 경제 등"
▶ 인터뷰 : 리우 시아오 링 / 중국 시안방송 부대장
- "많은 분야에서 지금 활발히 교류가 진행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

특히 이번 방문 기간에 진주남강유등축제 등
진주의 역사, 문화를 집중 취재한 시안방송.
이런 문화와 방송 교류를 중심으로
두 지역 교류의 폭을 더 넓혀가길 기대합니다.
교류도시 확대부터
코리아드라마 어워즈 중국 실황 중계,
시안 실크로드 국제 영화제 초청과
경제 무역 박람회, 차 문화 교류 등
내년 행사에선 보다 콘텐츠 다양화에
초점을 맞추자며
여러 추진 계획안들이 제시됐습니다.

▶ 인터뷰 : 리우 시아오 링 / 중국 시안방송 부대장
- "'석류꽃의 봄' 행사가 내년 6월 중국 시안 개최 등 다시 열리기를 진심으로 기대를 하고, 이 행사가 두 도시와 두 나라의"
▶ 인터뷰 : 리우 시아오 링 / 중국 시안방송 부대장
- "문화 교류로 성황리에 진행되기를 기원합니다. "

내년에 진주에서 개최될 지,
아니면 중국 시안에서 열릴 지...
개최 시기와 장소,
구체적인 교류 범위와 규모 등에 대해선
앞으로 더 다각적인 논의가 이뤄질 예정.
'석류꽃의 봄'을 통해
'우호도시'를 넘어 '자매도시'로
교류 영역을 확대했던 진주시와 시안시가
다시 한중 교류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구축해 나갈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SCS 차지훈입니다.

[ END ]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