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문화가R) 파내고, 찍어내는 '동판화'..느림의 미학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9-09-03

김나임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구리로 만든 판에 홈을 내고, 물감을 묻혀 찍어내는 ‘동판화’. 오랜 시간 공들여 탄생시킨 동판화 작품들이 진주에 전시됐습니다.
(여) 서양화 작가의 다양한 그림들도 한 곳에서 선보여집니다. 서부경남의 다양한 공연 전시 소식을 정리했습니다. 김나임 기잡니다.

【 기자 】
흑백의 한 건물.
폴란드의 도시
‘브로츠와프’ 시청 모습입니다.

얼핏 연필로 그린 그림 같지만
구리를 파내고
물감을 묻혀 찍어낸
‘동판화’ 작품입니다.

의자가 그려진
또 다른 동판화는
흑백이 아닌 컬러입니다.

같은 판을 여러 개 만들지 못해
하나의 색만 찍어냈던 17세기.
기술이 발달한 19세기부터는,
다양한 색을 표현할 수 있게 됐습니다.

유럽의 작가들이 그린 동판화
40여점이 진주의 한 갤러리 카페에 전시됐습니다.

▶ 인터뷰 : 정봉문 / 시인
- "구리판에 날카로운 도구로 그림을 그리고 파여진 부분에 잉크를 채워서 종이에 프레스로 찍어내는 방식으로..."
▶ 인터뷰 : 정봉문 / 시인
- "(색감이) 유화만큼 강하지도 않고, 수채화 같은 번짐도 없지만 오랜 시간과 정성이 들어갔을 때만 나타날 수 있는 은은한 "
▶ 인터뷰 : 정봉문 / 시인
- "동판화만의 색깔이... "

정봉문 시인의 소장품
200여 점 중 40여 점을 선보이는
이번 ‘유럽의 동판화’ 전시는
오는 30일까지 갤러리 카페
‘미네르바의 부엉이’에서 열리며,
매일 오후 5시부터 관람할 수 있습니다.

//

거센 숨소리를 내뱉는 코,
굵은 근육과 힘줄이
생생하게 표현된 소 한 마리.

널리 알려져 있는
이중섭 화가의 ‘흰 소’ 그림 입니다.

화가 이중섭과
한국화가 최태문 등
진주 화랑표구사가 소장한
작가들의 작품이 사천에 전시됐습니다.

소장품 115여 점을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오는 8일까지
옛 삼천포라이온스회관
2층에 마련됩니다.

//

파스텔 톤으로 그려낸 나무들.
따뜻한 기운이 맴돌아
숲에 온 듯 편안함이 느껴집니다.

캔버스 위를
수많은 사람으로 가득 채웠습니다.

알록달록한 색처럼
각자의 개성을 가지고 사는
‘군중’을 그려냈습니다.

모두 진주서양화 작가들의 작품들로
서양화 총 60점을
오는 5일부터 9일까지
경남문화예술회관 제1전시실에서
선보입니다.

//

먹으로 그려낸 아름다운 풍경과
붓으로 써낸 ‘맹자의 철학’이
한 폭에 담겼습니다.

물기가 없는 붓에
먹을 조금만 묻혀
그려내는 ‘필묵’으로
거칠지만 은은하게 표현했습니다.

경남 서예가들의 작품이 전시되는
‘맹자의 철학과 필묵의 만남전’이
오는 5일부터 10일까지
경남문화예술회관 제2전시실에
마련됩니다.

//

걱정과 고민 속에서
희망을 찾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창작 뮤지컬 ‘레이니맨’ 펼쳐집니다.

변화무쌍한 사람의 마음을
변덕스런 날씨로 표현해낸
이번 뮤지컬은
이번 주 수요일부터 일요일
저녁 7시30분에
진주소극장 날개에서 열립니다.

//

지난달 24일 시작된
산청 기산국악당의
상설공연이 이번 주에도 계속됩니다.

이번 주 토요일에는
가야금과 대금의 연주에
가수 ‘홍민’의 노래와
한국무용이 어우러진
공연이 펼쳐질 예정입니다.

이번 공연은 토요일 오후 8시
대밭극장에서 열립니다.

문화가소식 김나임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