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경남도 "중위소득 이하 가구당 최대 50만 원 지원"

2020-03-19

박성철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경남도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피해 지원을 위해 정부와는 별개로 긴급재난소득을 편성할 예정입니다.
(여) 중위소득 이하 가구에 대해 최대 50만원까지 지원을 검토 중입니다. 박성철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경남지역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 국면에 들었지만
내수침제와 소비위축 등
경제위기 상황은
고조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강성희 / 진주논개시장 상인
- "아예 사람들 자체가 모이지 않으니까 상인들 입장에서 많이 힘들어요."

▶ 인터뷰 : 김석철 / 남해읍 체육용품점 상인
- "정말 힘들지. 보다시피 길에 사람이 없잖아. "

때문에 경남도는
그동안 정부에
긴급재난소득 편성을
주장해왔는데,
논의가 진전되지 않자
우선 자체적인 예산으로
경남도민들부터
지원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정부 지원여부와는 별개로
자체적으로 선별적인
긴급재난소득을 편성해
집행한다는 것.

이를 위해
재난에 쓸 수 있는
기금과 예비비 등을 포함해
천 억원에서 천 5백억원 정도로
예산을 편성하고
이를 중위소득 이하
가구 100%에 대해
가구당 최대 50만원까지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C/G]
올해 기준중위소득 100%는
가구수에 따라 다른데
1인 가구 175만 7194원,
4인 가구 474만 9174원,
등입니다. //

지급방식은
제로페이를 포함해
지역 상품권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도는 최대한 공평한
피해지원이 될 수 있도록
지원 대상과 범위에 대한
검토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김경수 / 경남도지사
-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대해 최대 50만 원까지 지원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부 추경과 기존 지원과 "
▶ 인터뷰 : 김경수 / 경남도지사
- "중복을 제외하고 최대한 공평한 피해지원이 될 수 있도록, 특히 사각지대가 없는 피해지원이 될 수 있도록..." [00 04 59 18]

하지만 중위소득 이하
가구 수 추계가 정확하지 않기 때문에
선별과정에 따른 시간과
비용이 만만치 않을 것이란
예상도 나오고 있습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