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총선R) 이창희 '무소속'·김재경 '불출마'..하영제 공천 확정

2020-03-25

차지훈 기자(zhoons@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이창희 전 진주시장이 탈당해 무소속으로 진주시을 총선에 뛰어들었습니다. 반면 무소속 출마가 예상됐던 김재경 현 국회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여) 사천.남해.하동 선거구 미래통합당 경선에서 승리한 하영제 예비후보는 공천 원안이 유지돼 본선 경쟁에 본격 뛰어들었습니다. 차지훈 기자입니다.

【 기자 】
미래통합당 공천에서 배제됐던
이창희 전 진주시장이 당을 떠나 무소속으로
진주시을 선거구 총선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이창희 예비후보는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당에 공천 재심을 요구했으나
아무 해명도 없이 기각됐다"며
"공천 과정에 승복할 수 없어
무소속 출마를 하게 됐다"고 설명하면서
당의 공천 결정에 불만을 나타냈습니다.

▶ 인터뷰 : 이창희 / 무소속 진주시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 "그 어떻게 공관위를 믿습니까 당을 믿습니까 그러니 민주당 쪽으로 사람이 많이 넘어간 것입니다. 제가 첫째"
▶ 인터뷰 : 이창희 / 무소속 진주시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 "이 좁은 진주에서 할 일은 민주당으로 간 사람들을 우리 쪽으로 다시 모셔오는 것입니다."

이어 "총선에서 승리해
다시 당으로 돌아가겠다면서
"시장 재임 때 마무리하지 못한 사업들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겠다"며
자신이 국회의원 적임자임을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이창희 / 무소속 진주시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 "제가 아는 지식을, 경험을 가지고 국회에서 지금 정부 여당과 당당히 싸우겠습니다. 그래서 우리나라를 제대로 바로 세우고"
▶ 인터뷰 : 이창희 / 무소속 진주시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 "정권을 되찾아 오는데 저는 앞장을 설 것입니다. "

같은 날, 미래통합당 공천 배제로
탈당과 함께 무소속 출마가 유력해 보였던
김재경 현 국회의원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 인터뷰 : 김재경 / 미래통합당 진주시을 국회의원
- "제가 이 시를 읽는 날이 오리라, 이런 생각으로 의정 생활을 했었습니다. '가야할 때가 언제인가를 분명히 알고 가는 이의"
▶ 인터뷰 : 김재경 / 미래통합당 진주시을 국회의원
- "뒷모습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

김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 이어
보도자료를 통해
"뜨거운 열정으로 일한 지난 16년이
가장 큰 기쁨이자 보람이었다"며
시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당의 결정을 놓고 많은 고심을 했지만,
이 또한 안고 가야 할 운명"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김 의원은
"이제 저의 자리로 돌아가 모두가
잘 될 수 있도록 평범한 시민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미래통합당 진주시을 강민국 예비후보는
김재경 의원의 결단에 경의를 표하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보수 대통합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한편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사천.남해.하동 선거구 경선에서 승리한
하영제 예비후보의 공천 안에 대해
토의 끝에 원안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서부경남 총선에 나설
무소속 후보와 당 공천자가
대부분 확정되면서
본선 경쟁이 본격적으로 치열해질 전망.
총선 후보들은 모두
26, 27일 이틀간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자 등록을 하고
표심 잡기에 본격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SCS 차지훈 입니다.

[ END ]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