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남해대교 관광자원화..'다시 찾는 국민관광지' 될까

2022-06-30

남경민 기자(south)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남해군의 심볼마크를 자세히 살펴보면 커다란 다리 하나가 놓여있는데요. 바로 남해대교입니다. 그만큼 지역에서 남해대교에 대한 의미가 크다는 건데요.
(여) 준공 후 50여 년이 지난 이 남해대교가 이제는 관광자원으로의 변신을 꿈꾸고 있다고 합니다. 남경민 기잡니다.

【 기자 】
지난 1973년 준공된 남해대교.

섬이었던 남해를
육지와 연결시킨
우리나라 최초의 현수교입니다.

남해가
수학여행과 신혼여행지로 각광받으면서
관문 격인 남해대교는
지역을 대표하는 상징으로
더욱 유명해졌습니다.

▶ 인터뷰 : 임지용 / 남해군 노량마을 이장
- "어릴 때 도선을 타고 밖으로 나다니고 했었는데 다리가 놓아짐으로써 마을의 보물이나 마찬가지죠. 다리를 걸어서 걸어다니고 또 "
▶ 인터뷰 : 임지용 / 남해군 노량마을 이장
- "많은 관광객들이 왔었거든요. "

하지만 준공된 지 50년이 다 되면서
안전성 문제가 나타났고,
이 때문에 인근에는
노량대교가 새로 들어섰습니다.

통행량이 점점 줄어든 남해대교는
이대로 많은 이들의 기억 속에서
잊혀지는 듯 했습니다.

[스탠드업]
지역민뿐만 아니라
많은 이들의 추억이 담긴 남해대교.

이제는 지역의 관광자원으로서
부활을 시도합니다. ////

지난 2019년부터 시작된
남해대교 관광자원화사업은
남해대교를 관광보행교로
재탄생 시키는 것으로,
국비와 지방비 등
총 190억 원이 들어갑니다.

남해군은
교량 케이블 관리동선을 따라
주탑 정상까지 오르는
브릿지클라임 체험을 비롯해
주탑 전망대와 해상테라스 카페,
탐방로 등 시설을 설치할 계획입니다.

현재 설계 용역이 진행 중인데
교통시설 정비와
대중교통 대체노선 학정 작업 등이 마무리되면
오는 11월에는
공사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 인터뷰 : 정중구 / 남해군 문화관광과장
- "가장 핵심적인 사항이 대중교통 노선을 어떻게 조정하느냐 하는 문제인데 이 부분은 저희들 생각만으로는 안 되고 전체 군민, "
▶ 인터뷰 : 정중구 / 남해군 문화관광과장
- "특히 설천면민을 중심으로 해서 전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데 불편이 없도록 해야하니까 그 부분을 지역주민들과 폭넓게..."

관광자원으로써
새로운 변화가 시도되고 있는 남해대교.

이번 사업을 통해
남해대교가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다시
거듭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scs남경민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