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100일 남은 수능..마지막 담금질 '열중'

2022-08-09

허준원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올해 수능이 10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번달 18일부터는 응시원서 접수가 시작되는데요.
(여) 서부경남의 학생과 선생님들도 얼마 남지 않은 기간 동안 마지막 담금질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허준원 기자입니다.

【 기자 】
수업이 진행되고 있는
한 교실.

여름방학 기간이지만
수능을 100일 남겨 놓고
보충수업이 한창입니다.

선생님과 학생들의 학습 열기는
폭염도 무색케 합니다.

/
▶ 인터뷰 : 박보영 / 삼현여고 3학년
- "정말 얼마 남지 않았다는 생각에 부담감도 살짝 있지만 그래도 긴장을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방학이다"

▶ 인터뷰 : 박보영 / 삼현여고 3학년
- "보니까 이제 자습을 하는 시간이 많기 때문에 제가 평소에 약했던 과목 위주로 좀 더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

저마다 방법으로
수능을 준비하고 있는 학생들.

하지만
가까워져 오는 수능이
아직 실감나지 않기도 합니다.

/
▶ 인터뷰 : 김수빈 / 삼현여고 3학년
- "사실 지금 수능이 100일 남은게 믿기지가 않는데 짧은 기간이 남은 만큼 그동안 해왔던 노력들을 바탕으로 남은 기간도"

▶ 인터뷰 : 김수빈 / 삼현여고 3학년
- "최선을 다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거라는 믿음으로 공부하고 있습니다."
/

남은 기간이 길지 않다보니
수능 당일까지의 건강 관리도 관건.

지금까지 배워온 것들을
점검하는 시간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
▶ 인터뷰 : 하영은 / 삼현여고 영어담당 교사
- "학생들이 제일 먼저 중요한 건 날씨가 너무 더워서 체력 관리가 지금 가장 필요한 시점일 것 같고요. 그리고 여태까지 해온 "

▶ 인터뷰 : 하영은 / 삼현여고 영어담당 교사
- "것들을 아무래도 안다고 착각하기 쉽기 때문에 배웠던 개념을 기출문제를 통해서 공고히 하는게 중요할 것 같습니다."
/

올해 수능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문·이과 통합형으로 치뤄집니다.

[CG]
국어와 수학의 경우
공통 분야와 선택 분야로 나뉘어
시험을 치게 됩니다.

국어는 2개 분야 가운데 하나를,
수학은 3개 분야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야 합니다.

영어와 한국사, 제2외국어는
절대평가로 진행됩니다.
/

올해는
코로나19 확진자들도
시험장에서 수능을 볼 수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병원과 치료센터에서
시험을 응시했지만,
이번에는 일반 시험장에 있는
분리 시험실에서 수능을
치루게 됩니다.

오는 11월 17일
수능이 치러지고 난 후
12월 9일에는
성적이 발표될 예정.

학생들은
그동안의 노력이
빛을 보길 바라며
마지막 담금질에 열중하고 있습니다.

SCS 허준원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