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 국무회의 통과..다음달 '경상국립대' 출범

2021-02-23

차지훈 기자(zhoons@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경상대학교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가 통합한 '경상국립대' 운영 사항을 담은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됐습니다.
(여) 이로써 두 대학의 통합은 최종 마무리됐는데요. 국가 거점 국립대학, 경상국립대학교는 다음달 1일 출범합니다. 차지훈 기잡니다.

【 기자 】
경상대학교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의
통합 관련 모든 절차가 마무리됐습니다.

교육부가 23일 국무회의에서
경상대와 경남과기대가 통합해
'경상국립대'로 출범하도록 하는
'국립학교 설치령 개정안'이
심의·의결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성공적인 통합을 위해
정부의 행정,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두 대학 통합은 지난 2017년 11월
'국립대학 혁신지원사업 최종 선정'부터 시작돼
지난해 11월 교육부의 통합 승인을 받았습니다.

이번 국무회의 의결에 따라
교명은 '경상국립대학교'로 최종 확정됐고,
영문 명칭 Gyeongsang National University,
약칭은 'GNU'로 결정됐습니다.

두 대학은 3월 1일 통합되고
학사 통합도 이뤄져
1대학 4캠퍼스 체제로 운영됩니다.
총장 1명과 부총장 3명이 임명되는데,
초대 총장은 권순기 경상대 총장이 맡고,
부총장은 정재우 경남과기대 교수 등이
맡게 됩니다.

경상국립대는 이제
국가 거점 국립대학으로 위상을 정립하고,
대학 경쟁력 확보에 본격 나설 예정입니다.
특히 진주에 있는 두 국립대학이
오랜 과정과 절차를 거쳐 통합을 이루면서
신입생 감소 등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대학가에
새로운 통합 모델,
본보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권순기 / 경상국립대학교 초대 총장
- "경상국립대학교 출범을 계기로 양 대학이 가진 강점과 장점, 교육 철학과 목표 등을 융합해 새로운 국가 거점 국립대학교"
▶ 인터뷰 : 권순기 / 경상국립대학교 초대 총장
- "통합 모델을 창조해야 합니다. "

경상국립대는
기존 경상대와 경남과기대의
입학 정원에서 감축 없이 통합되는데,
이는 입학정원 기준으로
서울대를 제외한 국가 거점
국립대학교 가운데 3위 규모.

경상국립대는 다음달 2일
'소통과 화합의 현판 제막식'을 열고
역사적인 첫걸음을 내딛을 예정입니다.
SCS 차지훈입니다.

[ END ]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