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남강댐 치수공사 놓고 갈등 증폭

2021-02-23

박성철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사천과 남해, 하동 어민들이 경남도청 앞에 집결해 정부와 수자원 공사가 계획 중인 남강댐 치수공사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여) 적절한 피해보상이나 피해예측 없이 사업을 강행하면 어민들의 삶이 황폐화될 것이라며 사업을 재고해야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박성철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환경부와 수자원공사가
좀 더 튼튼하게 남강댐을
보강하는 것에는 이견이 없습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더 많은 양의 물을
가둬놓을 수 있게 되면서
홍수시 한꺼번에
방류하는 양이
많아진다는 점이 문젭니다.

[C/G]
수자원공사의
남강댐 안전성 강화사업
기본계획안을 보면
남강 본류와 가화천 최대 방류량이
각각 두 배씩 증가합니다. //

여러 해 사천만 유역
담수화 피해를 겪은
남해안 어민들은
이미 발생한 피해에 대한
보상은커녕 방류량을
더 늘리겠다는 계획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서창만/강진만 상설협의체 위원장
- "피해를 입은 사람은 많지만 피의자가 없습니다. 남강댐 방류로 인한 (피해는) 댐 건설법에서 지원해 줄 법이 없답니다. " [20 29 34 00]

▶ 인터뷰 : 백인흠/신남강댐 어업피해대책위원회 위원장
- "선 피해대책부터 강구를 하고 그 이후에 지자체와 어민 대표, 주민들이 같이 의논을 해서 추진할 상황이라고 생각합니다." [20 28 19 10]

어민들은 우선
지역주민과 지자체,
지역정치권과 연대를 만들어
총리실 등 정부기관에 청원하고
이를 통해 정부의
입장을 바꾸거나
보류시키겠다는 계획입니다.

이어 이 과정에서
그동안 입은 피해에 대한
보상도 특별법을 통해
이끌어내겠다는 방침입니다.

▶ 인터뷰 : 정재협 / 신남강댐 어업피해대책위원회 사무국장
- "청원서를 만들어서 국회, 국무총리실, 도지사실, 각 단체장 등 모든 건의사항을 가지고 올해 1년째 뛰고 있습니다" [20 34 50 08]

▶ 인터뷰 : 황재은 / 경남도의원
- "특별법을 제정하는 것을 호소문도 내고 또 어떤 여러 가지 행정적인 부분에 요청을 해서 의회 차원에서 좀 하자..."
▶ 인터뷰 : 황재은 / 경남도의원
- "특별법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도돌이표처럼 계속 이런 피해가 계속 이루어지기 때문에..."
[20 31 29 00 / 20 31 46 27]

이유는 다르지만
진주시와 시의회,
지역 국회의원들도
지금과 같은 남강댐 안정화사업에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본류 방향의
방류량이 늘어날 경우
겉잡을 수 없는 도심홍수로
재산과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공사 여부와 관계 없이
남강본류 방류량 증대엔
절대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정부와 수자원공사의
남강댐 안정화사업을 두고
지역사회 곳곳에서
생겨나고 있는 파열음.

경남도의 주재로
오는 25일, 서부청사에서
환경부와 국토부,
수자원공사를 비롯해
진주시와 사천시 등 6개 지자체가
사실상 처음으로 공개된 의견을
모을 예정인데, 크게 벌어진
입장차를 얼마나
줄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SCS 박성철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